꾸로네

예랑이와의 둘만의 추억(Adelaide Botanic Garden) 본문

예랑이의 일기

예랑이와의 둘만의 추억(Adelaide Botanic Garden)

각시야 2021. 10. 9. 20:00

식물원 가는 길...
바람소리 풀내음 자연을 예랑이와 느끼고 싶어 잔디에 누웠습니다.

나무의 이름은 모르지만
예랑이와 수다 떨며 지나온 소중한 길.

우리 ♡

오리 가족을 만나다.

부엉이가 살고 있을 것만 같은

박쥐가 보이나요?
당신이 열매라고 생각하는 그것
네 맞습니다 그것들은 박쥐입니다 ^^

그냥 평범해 보이지만 저 뒤쪽에는 박쥐들이 살고 있답니다 ^^

커다란 나무에 카다란 꽃들

꽃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그림 같은 호숫가에서

나의 사랑 예랑이와 ♡

선물 같은 한 쌍의 거북이를 만나다.

예랑이와 함께한 호숫가 뒤쪽 풍경도 기억하고 싶네요.

이 건물을 짓기 위해 재료들을 모두 독일에서 가져왔답니다.
독일에서 디자인한 건물이라 하네요.

여기 식물들은 주로 Madagascar에서 왔답니다.

얘 이름은 Amazon lily입니다.

예랑이가 가장 보고 싶어했던
거대한 수련 앞에서

대나무 숲길에서 귀염둥이 소녀 ♡

이 사진을 보고 있으면
마치 동화의 나라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아요.

우리가 지나온 흔적들
기억하고 싶어 한 장씩 한 장씩 찍은 사진들

식물원을 떠나기 전 다시 한번 풀밭에 누워 이 곳을 기억하기... ♡

예랑이와 태국 레스토랑에 왔어요 ^^

예랑아 오늘 참 행복했어~
담에 또 오자 ^^

'예랑이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랑이 생일 외  (0) 2021.12.12
예랑이 작품  (0) 2021.11.26
예랑이와의 둘만의 추억(Adelaide Botanic Garden)  (0) 2021.10.09
예랑이 미술 작품  (0) 2021.07.02
학교 책자에 예랑이 이름이 실림  (2) 2019.12.03
예랑이의 첫 등굣길  (1) 2019.01.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