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로네

Gill 할머니네 본문

사진첩

Gill 할머니네

각시야 2018.11.05 16:22

예랑아 엄마는 너의 긴 다리가 부럽구나 ^^

질 할머니가 우리를 위해 일부러 밥을 해주셨어요.
망고와 크림을 섞어 만든 망고 소스를 치킨과 같이 먹었는데 정말 맛있네요.
질이 만든 샐러드도요~ 소스를 직접 만들었다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우리에게 아보카도를 따 주시겠다고...
정이 많은 호주 할머니 ❤
로렌스 할아버지는 아프세요. 두분다 90을 향해 가시는데 이렇게 볼 수 있는 해가 많지 않을 것 같아 슬퍼요...

뒷 마당에서 질과 예랑 평화.

'사진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분위기  (2) 2018.11.11
소풍  (2) 2018.11.06
Gill 할머니네  (2) 2018.11.05
따뜻한 봄 10월  (0) 2018.10.06
멜번에 봄이 왔어요. ^^  (2) 2018.10.01
9월의 어느 날들   (0) 2018.09.23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