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꾸로네

[로마서 13장 1~2절] 본문

이런저런 이야기/말씀묵상

[로마서 13장 1~2절]

각시야 2012.04.04 09:02

오늘의 말씀 묵상 - [로마서 13장 1~2절] / 충성된 시민

 

롬13:1) 누구든지 정부 당국에 복종해야합니다. 모든 권력이 다 하나님에게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롬 13:2) 그러므로 그 권력을 거역하면 하나님이 세우신 권력을 거역하는 것이 되고 그런 사람은 심판을 받게 됩니다.

하나님의 법은 우리가 절대진리라고 믿어 왔던 그 어떤것과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말합니다. 하나님은 진리이십니다.

이스라엘은 로마의 통치를 받고 있었습니다.

그 권력에 복종한다는 것은

마치 우리가 일제 시대때 일본 당국에 복종해야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것이 무슨 뜻일까요?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창조하셨습니다. 온 우주만물에는 하나님의 질서가 있습니다.

그리고 애굽의 바로에게도 하나님의 의를 그분의 영광을 나타내셨습니다.(믿지 않는 제국과 믿지 않는 절대자-왕에게도 하나님의 영광을나타내심)

하나님은 바로에게 "내가 너를 세운 것은 내 능력을 너에게 보여 내 이름이 온 세상에 널리 퍼지도록 하기 위해서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롬9:17)

이것은 일본과 일본 천황에게도 마찬가지였으리라 봅니다.

다시 본문으로 돌아가 내가 말씀을 잘못 해석하진 않았나? 하는 두렵고 떨리는 마음에 주석성경을 찾아 봤습니다.

(2절. "심판을 받게 됩니다." 여기 심판은 하나님에 의한 최후의 심판이 아니라 다만 정권에 도전하는 자는 일단 그 대가를 받을 것을 교훈 한 것이다. 실제 성도들도 잘못된 정권에 항거하여 목숨을 잃은적이 많이 있는데 이것은 인간의 심판을 받는 것이 낫지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수 없다는 구약의 선지저적 정신을 본받은 때문이다. )

주석 성경에는 이렇게만 나와 있습니다. 전 갈증을 더 강한 목마름을 느낍니다.

이 말씀을 더 깊이 연구하고 알아봐야겠습니다.

이 말씀에 대해 나누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같이 나눠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샬롬!

 

 

 

 

 

 

 

 

'이런저런 이야기 > 말씀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은 누구신가?  (0) 2012.05.02
[욥기 6장 15절]  (0) 2012.04.20
[로마서 13장 1~2절]  (5) 2012.04.04
장차 받을 형벌  (1) 2012.04.02
하나님을 모르는 것  (2) 2012.03.31
민수기 9장 2~3절  (0) 2012.02.03
5 Comments
  • 프로필사진 각시야 2012.04.04 09:36 신고 하나님은 바로에게 "내가 너를 세운 것은 내 능력을 너에게 보여 내 이름이 온 세상에 널리 퍼지도록 하기 위해서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롬9:17)

    하나님은 불신자에게도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신다는 말입니다.

    즉 일본 천황에게도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신다는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각시야 2012.04.04 09:37 신고 성경에 보면 "바로에게 하나님께서 지혜를 주셔서..." 라는 구절이 나옵니다.
    바로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시는 부분이시지요.

    하나님은 믿는 자에게도 영광을 나타내시지만, 믿지 않는 불신자에게도 그들이 깨닫게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신다는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각시야 2012.04.04 15:45 신고 단 4:22) 왕이시여 이 나무는 바로 왕이십니다. 대왕께서는 점점 강성해져서 왕의 위대하심이 하늘에 닿았고 왕의 권세는 땅끝까지 미쳤습니다.

    여기 나오는 왕은 느부갓네살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느부갓네살 왕을 강대케 하시고 모든 권세를 주셨습니다.
    즉 느부갓네살 왕에게 주권이 하나님께 있음을 그래서 그것을 깨닫고 겸손하게 하나님을 찬양케 하기 위해서 이 모든 권세를 주신 것입니다.

    그런데 느부갓네살 왕이 어떻게 되었지요?

    교만해져서 7년간 짐승처럼 뛰어다니다 다시 병이 회복되어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이미 짐승처럼 뛰어다니는데 어떻게 제 정신이 돌아오겠습니까?
    그것 역시 하나님의 주권이며 섭리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시기 위해 왕들에게 지혜도 주시고 그들을 강대케 하시기도 하십니다.

    놀라운 만유의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 프로필사진 각시야 2012.04.05 10:14 신고 우리가 믿는 진리는 무엇인가?

    성경의 역사적 선조들은 어떤 행동을 취했는가? 우리는 어떤 행동을 취해야하는가?
    내가 만약 일제시대때 태어났다면 난 그리스도인으로써 어떤 행동을 취해야하는가?
    이 부분을 놓고 고민했었습니다.

    다니엘은 독립운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마치 일제시대때 최고의 권력자 총리로 끝까지 살아남아 일본 황제께 충성한 충직입니다.

    우리는 다니엘을 매국노라고 비난하는 시각을 가져야 할까요?

    하나님께서는 왜 다니엘을 최고 지위까지 가서 견디고 끝까지 살아남게 하셨을까요?

    중간에 직위를 벗어 버리고 이스라엘의 독립을 위해 왜 싸우게 하지 않으셨을까요?

    제가 그 시대 바벨론의 다니엘로 돌아간다면 저는 그리스도인으로써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요?

    다니엘처럼 살아야 할까요?
    아니면 이스라엘의 독립을 위해 싸워야 할까요?

    하나님께서는 제가 어떻게 살길 원하실까요?

    이 말씀에 대해 더 깊이 알고 연구하고 싶습니다.

    롬13:1) 누구든지 정부 당국에 복종해야합니다. 모든 권력이 다 하나님에게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롬 13:2) 그러므로 그 권력을 거역하면 하나님이 세우신 권력을 거역하는 것이 되고 그런 사람은 심판을 받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꾸로 (gguro) 2012.04.05 11:38 신고 의미 있는 고민이라고 생각해요.
    다니엘의 삶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그리고 우리의 삶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생각해보는 것이 의미 있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