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로네

예심 결과, 성탄 연말 인사 본문

새소식

예심 결과, 성탄 연말 인사

꾸로 (gguro) 2009.12.22 15:19
예심을 어제(12/21) 무사히 마쳤습니다.

별 특별한 사고는 없었고, 다만 특정 심사위원 분께서 2년쯤 걸릴 것만 같은 숙제를 내 주셔서
그냥 모른척하고 넘어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
다른 심사위원 분들은 상식적인 수준의 숙제를 내 주셨기 때문에 
본심하기 전까지 적극 반영하려고 합니다.

분위기는 생각했던 것 보다는 괜찮았습니다. 
심사위원 분들이 다들 너그럽게 봐 주시더군요.

저녁에는
지도교수님과 연구실 사람들, 그리고 세진씨와 예랑이가 모여서 갈매기살을 구워 먹었구요, (늘 그렇듯 통통에서)
회식이 끝난 뒤에는 정말 오랜만에 마트에 갔습니다.
홈플러스에서 이것저것 사고 책도 읽으면서 이야기도 나누었지요.

이제 곧 성탄절에 새해가 되는군요.
특별한 계획은 없고, 성탄절 낮에 영어예배에서 케냐에서 온 친구와 함께 특송(特Song ?)을 하고 선물교환을 합니다.
누군가 초대하려고 했었는데, 마땅히 잘 모르겠어서 그냥 마트에나 또 갈까 합니다.
집에서는 아마 간단히 감사하는 기도를 함께 할 것 같네요.

꾸로네 블로그 놀러와주시는 분들 모두 즐거운 성탄절 보내시고, 기쁜 새해 맞이하세요.


6 Comments
댓글쓰기 폼